29년만의 남자축구 평양 남북대결, 생중계는 결국 무산

벤투호, 어제 오후 7시 김일성경기장에서 첫 훈련

43
 뉴시스
뉴시스

29년 만의 남북전 생중계는 결국 무산됐다.

KBS는 14일 “15일 열릴 예정인 남북 간 경기 중계가 무산됐다”고 발표했다.

한국과 북한은 1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가질 예정이다.

남북 남자 축구대표팀이 북한에서 맞붙는 것은 1990년 10월11일 친선전 이후 29년 만이다.

그러나 북한으로 가는 길은 순탄치 않았다.

북한축구협회 측은 한국의 응원단은 물론 취재진의 방북을 제한했고 대한축구협회(KFA) 지원 인원 등 최소한의 인원만 허가를 내줬다.

생중계 또한 막판까지 협상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무산됐다.

남북전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깜깜이’ 상태가 될 가능성이 높다.

북한으로부터 국제방송 신호를 받아 방송하는 방법뿐이다. 하지만 이를 북측이 허락할지는 미지수다.

대표팀은 이날 오후 1시25분 중국국제항공편을 이용해 베이징에서 평양으로 향했다.

평양에 도착한 벤투호는 이날 오후 7시 처음으로 김일성경기장 잔디를 밟았다.

앞서 선수들은 곧바로 숙소인 고려호텔로 이동해 짐을 푼 뒤 북한에서의 처음이자 마지막 공식 훈련을 위해 김일성경기장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훈련 시간은 오후 7시. 선수들은 오후 8시까지 낯선 인조잔디와 김일성경기장 적응에 나섰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