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내음 ‘물큰’…서구 억새축제 막내려

187
광주 서구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영산강 서창들녘 억새축제를 개최했다. 사진은 영산강 억새길 전경. 광주 서구청 제공 양가람 기자 lotus@jnilbo.com
광주 서구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영산강 서창들녘 억새축제를 개최했다. 사진은 영산강 억새길 전경. 광주 서구청 제공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

광주 서구(청장 서대석)가 마련한 ‘제5회 영산강 서창들녘 억새축제’가 지난 11일부터 사흘간 극락교 인근 친수공원에서 개최됐다.

‘억새밭으로 떠나는 가을 여행’을 주제로 한 이번 축제는 도심 인근에서 가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게 꾸며졌다.

영산강 자전거길 안내센터 앞 주무대에서 개‧폐막식을 포함해 생태환경사랑캠페인 자전거 대행진, KBS 빛고을 가요 차차차, 퓨전재즈공연, 생태환경콘서트, 제4회 전국아마추어 예술대회 본선 등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이 펼쳐졌다.

이외에도 △억세게 운좋은 날 황금억새찾기 △생태와 자연이 있는 보이는 라디오 △생태배움터 ‘나는야 생태박사’ △생태환경 영화상영 △당신의 마음 속 시쓰기 △백일장 및 미술대회 등 다양한 자연 친화적 프로그램이 운영됐다.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인화할 수 있는 억새사진관은 물론 마리모 어항만들기, 나만의 손수건 만들기, 우리 가족 새집 만들기, 억새축제와 함께하는 아트피크닉 등 체험 프로그램도 다양했다.

특히 올해는 생태환경사랑 자전거 대행진과 걷기행사, 장애인과 함께하는 억새길 자전거 나들이 등 프로그램이 자연의 아름다움을 일깨우고자 새로 마련됐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