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미생물농법 미국농가 전파

미국농민 24명 10월11~16일 광주 방문
나주, 여수, 담양 등 농가방문 현지투어

88
미국농가에 GCM 미생물농법을 설명하고 있는 전남대 김길용 교수. 전남대 제공 편집에디터
미국농가에 GCM 미생물농법을 설명하고 있는 전남대 김길용 교수. 전남대 제공 편집에디터

전남대학교의 미생물 친환경 농법이 미국 농가에까지 직접 전파된다.

전남대 농업생명과학대학은 미국 농가 24명이 11일부터 16일까지 ‘GCM 미생물 농법’을 배우기 위해 우리나라에서 GCM 투어를 가진다고 10일 밝혔다.

미국 농민들은 이 기간동안 전남대는 물론 나주, 여수, 담양, 순창, 고창, 당진 등의 GCM농법 사용 농가를 방문하고, 현지에서 농법을 배우는 팜 투어에 나선다.

또 14일 오후 4시에는 전남대 친환경농업연구소(농대6호관)에서 열리는 관련 세미나에도 참석한다.

‘GCM 미생물 농법’은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미국 캘리포니아대학(데이비스), 하와이대학교(힐로), 그리고 하와이 농가를 대상으로 5회에 걸친 현지 특별강연 등을 통해 미국 학계와 농가에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김길용 교수(농생명화학과)가 개발한 GCM 친환경농법은 젤라틴과 키틴을 분해해 먹는 미생물을 배양해 농작물의 병해충 방제와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친환경 농법이다.

이 농법은 전남대 안영상 교수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대추, 호두, 상수리, 소나무 등 산림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1만 2000여 농가가 사용 중이고, 북한에도 보급이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투어는 전남대 LINC+ 사업단과 농림축산식품부의 ‘한국형 친환경 표준 재배기술 개발’ 과제에 대한 지원으로 진행된다.

홍성장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