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가능성 논의

12일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

62

지난해 열린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 광주문화재단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해 열린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 광주문화재단 제공 편집에디터

‘2019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이 12일 ‘CITY Visualization :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를 보다’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6개국 7개 도시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전문가가 함께 모여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의 향후 정책방향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광주시 주최, 광주문화재단과 아시아문화원의 공동주관,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한국관광공사, 광주관광컨벤션뷰로의 후원으로 열리는 이번 포럼은 11일부터 13일까지 ‘네트워킹의 밤’, ‘본행사’, ‘국내창의도시 간 분과회의’ 등의 프로그램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 및 광주문화재단에서 진행된다.

포럼의 기조발제는 유네스코 파리본부의 문화정책 및 개발문화 국장 파올라 레온치니 바르톨리가 맡았다. 오스트리아 린츠의 안드레스 바우어 (아르스 일렉트로니카센터 관장), 독일 칼스루헤의 필립프 지글러(독일 칼스루헤 ZKM 수석 관장), 박향(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 캐나다 몬트리올의 오렐리 베송(캐나다 몬트리올 Molior 전시 관장), 김미라(2019미디어아트페스티벌 감독), 영국 요크의 톰 히감(요크 미디알레 감독), 이대형(독립큐레이터) 등이 주제발제자로 참여해 ‘미디어아트와 도시’, ‘창의도시로서 광주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토대로 논제를 공유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13일 별도 섹션을 열어 국내 창의도시 간 협력체계도 견고히 할 예정이다.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과학문화본부 김귀배 본부장의 발제를 시작으로 서울, 부천, 부산, 대구, 광주가 참여해 각 창의도시의 비전과 향후 발전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는 자리를 가진다.

한편, 유네스코 창의도시 중 미디어아트 분야는 국내에서는 광주가 유일하며,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네트워크(UCCN)에 가입된 곳은 한국 광주(2014)를 포함해 프랑스 리옹(2008), 프랑스 앙기엥레뱅(2013), 일본 삿포로(2013), 세네갈 다카르(2014), 오스트리아 린츠(2014), 이스라엘 텔아비브야포(2014), 영국 요크(2014), 미국 오스틴(2015), 포르투갈 브라가(2017), 중국 창사(2017), 멕시코 과달라하라(2017), 슬로바키아 코시체(2017), 캐나다 토론토(2017) 등 13개국 14개 도시이다. 문의 (062)670-7492.

박상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