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탑건설, 경북 경산시 사정동 지역주택사업 시공권 수주

450억원 규모

145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유탑건설이 지난 9일 450억원 규모의 경북 경산시 사정동 지역주택사업 시공사 선정을 위한 조합 총회에서 시공권을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시공사로 선정된 경북 경산시 사정동 지역주택조합 사업은 경산시 사정동 222번지 일대로 대지면적 1만3531㎡, 연면적 3만3834㎡, 지하 2층~지상 26층 규모의 아파트 238세대와 상가 등을 신축할 계획이다.

경산시 사정동 지역주택조합 사업부지는 KTX 경산역(도보 10분) 및 대구·부산 간 고속도로가 인접한 지역으로 대구의 배후도시로 성장 중인 중산신도시가 1.5㎞ 내, 초∙중∙고교가 500m 거리에 있다. 사업부지는 우수한 교육 환경과 각종 문화/위락 시설 등을 고루 갖추고 있어 경산시의 핵심 주거 단지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유탑건설은 작년 2100억 원의 대전 대화2구역 주택 개발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된 후 지난 4월 1000억 청주 사창 2블럭 재건축 사업, 1000억 원대의 양산 어곡동 지역주택사업, 지난 9월 1000억 원대의 울산 우정동 사업까지 19년 총 4건의 재개발, 재건축 사업을 수주했다.

대북 인프라구축 사업으로 불리는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건설 공사2공구(3261억)입찰에 삼성물산, 현대아산 등과 참여하는 등 전국구 건설회사의 이미지 변신을 꾀하고 있다.

유탑그룹은 건설, 감리, CM, 설계, 분양, 호텔·레저 등 모든 건설 분야를 아우르는 광주 중견건설그룹으로 650여 명의 임직원이 근무 중이며 작년 건설 수주 1조 원을 달성했을 뿐 아니라 올해도 수주 1조억 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유탑건설 김종기 건설영업 본부장은 “이번 경산시 사정동 지역 주택조합 수주로 재개발, 재건축 사업에 입지를 더욱 다지게 될 것”이라며 “조합원님들의 땀과 꿈이 담긴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성실 시공 및 책임 준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박간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