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차군단’ 이끈 슈바인슈타이거 은퇴 선언…”때가 됐다”

26
 뉴시스
뉴시스

독일 축구의 전성기를 함께 했던 바스티안 슈바인슈타이거(35)가 그라운드를 떠난다.

슈바인슈타이거는 9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때가 됐다. 팬들과 내가 거쳤던 바이에른 뮌헨(독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시카고 파이어(미국), 독일대표팀에 감사를 표한다”고 은퇴 의사를 밝혔다.

아내이자 테니스 선수인 아나 이바노비치에게 고마움을 표하는 일도 잊지 않았다.

주로 중앙 미드필더로 뛴 슈바인슈타이거는 2002년 뮌헨을 통해 프로에 데뷔했다. 날카로운 패스와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팀에 큰 보탬이 됐다.

뮌헨에서 뛰는 동안 8번의 분데스리가와 7번의 컵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2013년에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도 맛봤다.

2015년 맨유로 떠난 슈바인슈타이거는 시카고에서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독일 대표팀 일원으로도 큰 족적을 남겼다.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 트로피를 들어올렸고, 2006 독일월드컵과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는 3위에 올랐다.

독일 역사상 4번째로 많은 A매치 121경기 출전을 기록할 정도로 지도자들의 많은 신뢰를 받았다. 요하임 뢰브 독일대표팀 감독은 “독일 역사상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라는 극찬을 남겼다.

뮌헨의 칼 하인츠 루메니게 회장은 “슈바인슈타이거에게 뮌헨의 문은 늘 열려있다”면서 그가 원한다면 어떤 식으로든 돕겠다고 약속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