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설립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

한전 국감 등서 야당 반대 공세 예상

125

오늘과 내일 전남 지역 국정감사에서는 한전공대 설립이 최대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10일 전남도청,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1일 한전 등을 대상으로 각각 국정감사를 벌인다. 이번 전남도와 한전 국감에서는 자유한국당이 한전공대 설립을 반대하며 파상 공세를 펼칠 것으로 예상돼 두 기관은 물론이고 지역민들도 긴장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7일 열린 산자부 국감에서도 한국당은 노골적으로 한전공대 설립 반대 공세를 편 바 있다. 윤한홍 의원은 질의를 통해 “한전이 적자를 내고 있는 상황에서 1조6000억 원을 들여 공짜 대학을 운영해야 한다.”며 폐지를 강력히 요구했다. 한국당은 최근에도 나주 한전 본사를 방문, 한전공대 설립 중단을 요청한데 이어 백지화를 위한 법 개정까지 추진하고 있다. 한국당 곽대훈 의원(대구 달서갑)은 한전공대 설립과 운영을 막는 ‘한국전력 공사법 일부개정 법률안’과 ‘전기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한국당은 한전공대 설립 반대 이유로 한전의 지속적인 적자를 들고 있다. 또한 학령 인구가 계속 줄어들고 있는데 또 다른 대학을 세우는 것은 국가적 낭비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국가 차원의 에너지 분야 우수 인력 확보와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한전공대 설립은 필수적이다. 한전공대는 단순하게 대학 하나를 만드는 것이 아니다. 미국 실리콘밸리처럼 대학과 연구기관, 기업이 어우러진 세계 최고의 에너지밸리를 만드는 일이어서 국가 차원에서도 꼭 필요하다.

정치권은 당리당략을 떠나 한전공대가 정상적으로 설립되도록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만큼 여당은 이번 국감에서 적극적으로 방어 논리를 개발해 야당의 반대 공세를 차단해야 한다. 정부와 지자체 또한 한전공대가 차질 없이 설립되도록 지원하고, 한전은 흔들림 없이 한전공대의 정상 개교를 추진해야 한다. 우리는 광주시·전남도민들과 함께 오늘과 내일 국감을 관심을 갖고 주시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