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입성 전 감 올리기…스리랑카전 관전포인트는?

147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앞둔 대표팀 선수들이 8일 오후 경기도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기봉 기자 gbkim@jnilbo.com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앞둔 대표팀 선수들이 8일 오후 경기도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기봉 기자 [email protected]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역사적인 평양 원정에 앞서 스리랑카를 상대로 대량 득점을 노린다.

한국은 10일 오후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스리랑카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2차전을 갖는다.

한국은 이 경기를 치른 뒤 15일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전을 위해 평양 원정길에 오른다. 남북 축구대표팀이 평양에서 월드컵 예선을 치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투르크메니스탄전 2-0 승리로 1승을 기록 중인 한국은 10월 2연전을 통해 조 1위 등극을 노린다. 이를 위해서는 현재 2승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 북한을 넘어야 한다. 한국은 스리랑카전에서 공격수들의 감각을 끌어올린 뒤 기세를 몰아 평양 원정까지 삼키겠다는 구상이다.

이미 2패를 당한 스리랑카는 H조 최약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역시 210개의 가맹국 중 202위에 불과하다. FIFA 랭킹 37위의 한국과는 전력상 큰 차이가 난다.

한국은 각급 연령대별 대표팀을 통틀어 스리랑카에 한 번도 진 적이 없다. A대표팀끼리는 1979년 9월 박대통령컵 쟁탈 국제축구대회에서 한차례 만나 6-0으로 이겼다. 올림픽 대표팀(1승), U-20 대표팀(2승)간 상대 전적에서도 한국이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한 수 아래로 여겨지는 스리랑카전은 최적의 공격 조합을 실험할 좋은 기회다.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잘츠부르크), 황의조(보르도) 등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하고 있는 해외파들을 필두로 무릎 부상에서 회복한 남태희(알사드)와 지난달 조지아전을 통해 성공적인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발렌시아) 등이 모두 출격 명령만 기다리고 있다.

올해 대표팀에서 한 골에 그치고 있는 손흥민과 지난 1월 바레인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16강전 이후 잠잠한 황희찬이 소속팀에서의 활약을 그대로 이어갈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벤투 감독은 “어떤 포메이션을 쓰든, 우리 철학을 벗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우리의 경기를 해야 한다”면서 “수비적으로도 조심해야겠지만 공격에서 최선을 다해 살려야 한다”고 화끈한 공격 축구를 예고했다.

한편 벤투호는 스리랑카전을 마친 뒤 국내에 머물다가 13일 중국 베이징으로 이동할 계획이다. 평양에는 경기 하루 전인 14일에 입성한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바로 북한으로 가는 것보다는 베이징을 거칠 공산이 크다. 지금 다른 대안이 생기더라도 이를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