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 싹쓸이’ 불법 조업 중국어선 또 적발

104
서해어업관리단이 7일 오전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북서방 해상에서 망목규정을 위반한채 조업하는 중국어선을 단속하고 있다. 서해어업관리단 제공 편집에디터
서해어업관리단이 7일 오전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북서방 해상에서 망목규정을 위반한채 조업하는 중국어선을 단속하고 있다. 서해어업관리단 제공 편집에디터

서해에서 규정보다 촘촘한 불법 그물로 조업하던 중국어선이 잇따라 나포됐다.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은 7일 규정보다 촘촘한 불법 그물로 조업한 혐의로 147톤급 유망어선 A호를 나포했다.

A호는 이날 오전 2시50분께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 북서쪽 약 83km(우리 배타적 경제수역(EEZ) 내 16km) 해상에서 불법 그물로 조기 1.7톤을 잡은 혐의를 받고 있다. A호는 앞서 지난 5일 나포된 중국어선과 같은 선적으로, 그물코 크기가 50mm 이상인 어망을 사용해야 하는데도 40mm의 촘촘한 그물을 사용해 조기와 치어를 잡았다.

서해어업관리단은 올해 무허가어선 2척 등 불법조업 중국어선 23척을 나포해 담보금 11억원을 징수했다.

서해어업관리단 김학기 단장은 “우리 측의 강력한 단속에도 불구하고 조기어장이 형성되면서 불법그물을 사용해 어린조기를 잡는 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유관기관과 합동단속을 지속 실시하는 등 불법조업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목포=이주홍 기자 a99447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