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극·재즈·비보잉’ 어우러진 퓨전 국악 눈길

8일~12일 광주공연마루서 공연

43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공연모습. 편집에디터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공연모습. 편집에디터

창극과 민용, 비보잉, 재즈가 어우러진 퓨전 국악을 만날수 있는 무대가 광주에서 펼쳐진다.

광주문화예술회관은 8일부터 12일까지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국악관현악, 창극, 민요, 풍물, 전통춤을 비롯한 다양한 전통국악은 물론 비보잉, 재즈가 어우러진 새로운 시도가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8일은 아시아민족음악교류협회가 김광복 명인의 피리독주 ‘팔도민요연곡’으로 흥겹게 시작한다.

신명나는 태평소, 사물반주에 맞춰 양손에 북채를 들고 북을 치며 추는 역동적인 ‘진도북춤’과 이지숙 명창의 성음으로 판소리 심청가 중 ‘황성 올라가는 대목’을 들려준다.

창작국악단 도드리는 비보잉과 국악이 어우러진 이색적인 무대를 9일 꾸민다.

농삿일에 지친 농부들에게 힘을 불어 넣어준 민요 ‘옹헤야’가 비보잉으로 재탄생했으며 달밤의 대나무 향기를 표현한 국악관현악 ‘죽향풍월(竹香風月)’, ‘도드리 아리랑’이 무대에 오른다.

10일은 풍물세상 굿패마루가 광주의 이야기를 판굿과 사물놀이로 엮어 신명나는 무대를 선보인다.

11일은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이 ‘별리(別離)’란 주제로 굿거리 장단풍의 아름다운 합주곡 ‘플라이 투 더 스카이’, 태평가의 반주음악을 변주해 연주하는 대금독주곡 ‘청성곡’ 등을 연주한다.

광주시립창극단은 12일 출연해 ‘앉은반 설장구’를 비롯해 ‘아리랑 연곡’ 등을 공연한다.

최황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