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인공지능 비즈니스 모델 구축 ‘속도’

이용섭 시장, 美 실리콘밸리 방문

62

광주의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광주형 인공지능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기 위한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산업불모지 광주가 세계적인 도시들을 앞지를 수 있는 유일한 돌파구가 4차 산업혁명이고, 그 핵심은 인공지능이다”고 강조해 온 이용섭 광주시장이 인공지능 관련 기술협력 및 벤치마킹을 위해 6일부터 11일까지 4박6일의 일정으로 미국 실리콘밸리를 방문한다.

이 시장의 이번 실리콘밸리 방문은 광주가 심혈을 기울여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의 구체적인 청사진과 비전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출장길에는 지역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기업 8개사 대표자들이 동행해 현지 투자자 발굴에 나선다.

이들 기업은 지난 8월 말 슈퍼컴퓨터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이자 광주시장 인공지능 기술고문인 김문주 박사가 일주일 동안 광주에 머물면서 직접 컨설팅을 진행해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유망기업으로 최종 선발한 업체들이다.

이 시장은 3일간 실리콘밸리에 머물면서 인공지능과 관련한 우수 연구소 및 벤처캐피탈 등을 방문해 기술협약이나 투자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향후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 시장은 또 구글 본사, AI 드론회사인 ASW, 스탠포드대학 등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기업 및 스타트업을 방문해 4차 산업혁명의 현주소 및 인공지능 기술개발 현황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이 시장은 “기술창업과 인공지능산업의 메카라 불리는 실리콘밸리의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해 ‘광주형 인공지능 모델’을 성공시키겠다”며 “대한민국이 빠른 시일 내에 ‘인공지능 4대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광주가 전문성과 경험, 지혜를 모아 허브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성원 기자 swpark@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