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어린 동자개 방류로 내수면 자원 보강

관내 2개 저수지에 토종 어린동자개 8만6000마리 방류

62
영광군은 지난달 30일 대마 남산저수지, 법성 덕산저수지 2곳에 어린 동자개(전장 4.0cm이상) 8만6000마리를 방류했다. 영광군 제공 편집에디터
영광군은 지난달 30일 대마 남산저수지, 법성 덕산저수지 2곳에 어린 동자개(전장 4.0cm이상) 8만6000마리를 방류했다. 영광군 제공 편집에디터

영광군은 지난달 30일 대마 남산저수지, 법성 덕산저수지 2곳에 어린 동자개(전장 4.0cm이상) 8만6000마리를 방류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2일 밝혔다.

자연 생태계 및 수산자원 조성을 위해 진행한 이날 행사에는 지역 마을 주민과 단체, 관계 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여했다.

동자개는 물살이 느린 저수지나 하천 등 자연에서 2~3년 정도 성장해 전장 15~17cm의 크기가 되면 동자개 성어가 되며 등에 가시가 돋아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밤에 하천이나 저수지에서 ‘빠각빠각’하는 소리를 내 지역에서는 일명 ‘빠가사리’로 불리고 있다.

영광군 관계자는”지난 8월에 지역 토산어종인 어린자라 5500마리를 방류하고 지속적으로 어린동자개를 방류해 친환경 자연생태계 및 수산자원을 조성함으로써 다량의 어족자원 증가와 지역 주민의 소득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영광군은 지난 6~8월 내·해수면에 4종의 어린 종자 1283만8000미를 방류하고, 내년에도 군 지역 특성에 적합한 어린종자를 방류할 계획이다.

영광=김도윤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