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현장서 이웃 구한 양만열씨에 ‘LG 의인상’

39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LG복지재단(이사장 이문호)은 위험한 불길에도 불구하고 몸을 던져 창틀에 매달려 있던 이웃을 구한 양만열(45·사진)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30일 밝혔다.

양씨는 지난 12일 광주 광산구 자산이 살고 있는 아파트 맞은편 동 5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듣고 잠옷 바람으로 뛰쳐나가 불이 난 집 아래층에 진입, 난간에 매달려 있던 20대 여성을 구했다.

이어 같이 매달려 있던 50대 남성까지 구하기 위해 자리를 잡았으나 그 사이 남성은 힘이 다해 추락해 숨졌다.

양씨는 “사람이 매달려 있는 것을 보고 내 딸 같은 마음에 나도 모르게 뛰어가게 됐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자신이 추락할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불길에 휩싸인 아파트 밖으로 몸을 내밀어 이웃을 구한 양씨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기 위해 상을 수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