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파격 인사 단행…신임 감독에 허삼영 전력분석팀장

43
 뉴시스
뉴시스

삼성 라이온즈가 신임 감독에 파격 인사를 단행했다. 허삼영(47) 전력분석팀장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택했다.

삼성은 30일 “제15대 사령탑으로 허삼영 현 전력분석팀장을 낙점하고 계약기간 3년에 계약금 3억원, 연봉 2억원 등 총액 9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부터 팀을 이끌어 온 김한수 전 감독과 3년의 계약기간이 만료된 삼성은 재계약을 하지 않고 변화를 택했다.

1991년 고졸 연고구단 자유계약선수로 삼성에 입단한 허삼영 신임 감독의 선수 시절 성적은 초라했다. 5년 동안 1군 통산 4경기에 등판해 2⅓이닝만 던졌다. 평균자책점 15.43이었다.

허 감독은 강속구 투수로 주목받았지만, 고질적인 허리 부상으로 인해 선수 생활을 오래 하지 못했다.

성실함을 인정받아 1996년 훈련지원요원으로 삼성 구단에 입사한 허 감독은 1998년 이후부터 전력분석 업무를 주로 담당했다. 감독 선임 이전가지는 삼성 전력분석팀장과 운영팀장을 겸임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