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총선 경선서 전·현직 대통령 직함 사용 배제 검토

여론조사 형평성 문제 고려

53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경선 여론조사에서 예비후보들의 대표 경력에 전·현직 대통령이름이 들어가는 직함을 허용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원과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경선 여론조사에서 전·현직 대통령 이름이 들어가는 직함은 불허하는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

상당수를 차지하는 ‘친문'(친문재인) 당원 등을 고려할 때 문재인정부나 문재인대통령 비서실 등 대통령의 이름이 이력에 들어가면 상대적으로 득표에 유리하다. 당이 배출한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름 역시 큰 도움이 돼 여론조사의 형평성에 문제가 될 수 있다.

반면 전·현직 대통령과 함께 일해왔는데, 이를 당원과 국민에게 알리지 못하는 것이 오히려 형평성에 맞지않다는 반론도 있다.

앞서 지난해 지방선거에서도 이름 대신 ’15대 대통령’, ’16대 대통령’, ’19대 대통령’으로 표현하는 방식이 검토됐다가, 당 일각의 거센 반발에 부딪쳐 청와대와 장차관급 이상의 정부 경력에 한해서만 넣기로 결론을 낸 바 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