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민대책위, 상위권 특별 관리 의혹 고려고 규탄

"소수 위해 대다수 학생 피해자로 만든 사건"
일부 학부모 반발로 기자 회견 내내 승강이

172
성적 차별·평가 부정 고려고 사태 광주시민대책위원회는 24일 광주 북구 삼각동 고려고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와 책임자 징계를 촉구하고 있다. 편집에디터
성적 차별·평가 부정 고려고 사태 광주시민대책위원회는 24일 광주 북구 삼각동 고려고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와 책임자 징계를 촉구하고 있다. 편집에디터

광주지역 정계·교육·민주·노동·인권단체 등이 대책위를 결성하고, , 상위권 특별 관리, 학사행정 부실 등의 논란을 낳고 있는 고려고를 규탄했다.

성적 차별·평가 부정 고려고 사태 광주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4일 광주 북구 삼각동 고려고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려고는 불공정 평가, 성적 상위권 위주 학사 운영, 적반하장 식 대응을 중단하고 시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지난달 광주시교육청 감사 결과 고려고는 최상위권 학생들을 위한 학사 운영과 불공정한 평가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최상위권 학생들 위주로 기숙사를 운영했고, 이 학생 중심의 수학 동아리 학생들에게만 배부된 문제 일부가 기말고사에 출제됐다. 특정 과목 필수 지정에 따른 과목 선택권 통제, 논술 교실, 과목별 방과후 학교 등으로 소수 학생들만 특별 관리했다”고 지적했다.

또 “고려고는 사과와 재발 방지 노력을 해야하지만, 형식적인 사과와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 대응 기자회견을 열고 학부모에게 해명 자료를 배부했다. 고려고 사태의 본질은 소수를 위한 학교를 만들어 대다수 학생들을 들러리 삼고 피해자로 만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상위권 위주 학사 운영 중단 △광주시민에 진실한 사과 △감사 결과 따른 조치사항 이행 △관련자 징계 등을 거듭 촉구했다.

학교 측이 해당 사항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학교 앞 1인 시위, 기자회견, 불공정 학사 운영 추가 제보·고발 등으로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자회견 과정에 고려고 일부 학부모들의 강한 반발로 대책위 관계자들과 마찰이 빚어지기도 했다.

대책위에는 광주교육희망네트워크, 광주진보연대, 민주노총광주본부, 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광주지부,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 민중당·녹색당 광주시당 등 26개 단체가 속해 있다.

이한나 기자 hannah.lee@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