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회 임방울국악제 전국대회 성황리에 마쳐

판소리 명창부 정혜빈씨, 대통령상 수상

142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3일 오후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에서 열린 '제27회 임방울국악제 전국대회' 시상식에 참석해 정혜빈씨에게 판소리 명창부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여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양가람 기자 lotus@jnilbo.com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3일 오후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에서 열린 '제27회 임방울국악제 전국대회' 시상식에 참석해 정혜빈씨에게 판소리 명창부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여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

국악 신인의 등용문 ‘제27회 임방울국악제’ 전국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대회에서 판소리 명창부의 정혜빈(서울)씨가 ‘심청가 중 곽씨부인 유언대목’으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제27회 임방울국악제는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광주광역시와 조선일보사, SBS가 공동 주최하고 (사)임방울국악진흥회, KBC가 공동주관한 가운데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1극장과 빛고을시민문화관, 5·18기념문화센터 등 광주 일원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는 △판소리, 기악, 무용 등 학생부 △판소리, 기악, 무용 시조, 가야금병창, 농악, 퓨전판소리 등 일반부 △판소리 명창부 등 3개 부문 7개 종목에서 경연이 펼쳐졌다.

올해 각 부문별 시상금은 전국 최고 수준으로, 수상자 72명에게 총 1억8000여만원의 상금을 시상했다.

임방울국악제는 국창 임방울 선생의 업적을 기리고, 국악의 미래를 책임질 최고의 소리꾼을 찾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국악축제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는 399팀 680여명이 참가해 뛰어난 실력을 선보였다.

대회 첫날 임방울선생의 예술혼을 기리고 임방울국악제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한 부대행사 ‘임방울 판소리 장기자랑’ 겨루기대회에는 시민 94명이 참가해 임방울 선생이 즐겨 부른 ‘쑥대머리’, ‘호남가’, ‘추억’ 중 자유 선택곡으로 기량을 선보였다.

임방울국악제는 공정한 심사를 위해 예선과 본선 경연 즉시 심사 점수를 공개하고, 심사위원 추첨제, 심사과정을 지켜보는 심사참관제를 실시하는 등 대회 위상을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이평형 시 문화도시정책관은 “해마다 임방울국악제 참가자가 늘어나는 등 미래 국악계를 이끌어갈 역량 있는 국악 신인을 발굴하는 국내 대표 국악제로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며 “국악의 본고장인 예향 광주를 알리는데 시민들도 관심을 갖고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가람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