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도박사이트 운영 30대 징역형

577
광주지방법원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지방법원 전경. 편집에디터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며 이른바 대포통장을 통해 도박자금을 관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8단독 장동혁 판사는 범죄수익 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37)씨에 대해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공범과 함께 2018년 5월부터 같은 해 10월까지 필리핀 마닐라에서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를 받았다.

A씨는 같은 기간 대포통장을 모집한 뒤 도박사이트 회원들로부터 총 242억원의 도박자금을 입금받는 용도나 수익금을 관리하는 용도로 사용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장은 “다른 공범자들과 공모해 도박공간을 개설하는 등 조직적인 범죄를 저질렀다. 다른 사람의 접근 매체까지 대여받아 범죄수익을 은닉하는 등 죄질이 좋지 못하다. A씨가 분담한 실행 행위의 내용도 결코 가볍지 않다. 입금받은 전체 도박 자금도 상당한 정도에 이른다”며 실형을 선고했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