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국비 1억 확보…공연·학술대회

47

진도군이 ‘2020 올해의 무형유산도시’로 선정돼 국비 1억원을 지원받는다.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사업은 지난 2014년부터 문화재청 산하에 있는 국립무형유산원이 지방자치단체와 연계 협력을 통해 지역 무형유산의 발굴과 보존을 유도하고 이를 토대로 지역 무형유산의 자생력 도모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진도군과 국립무형유산원은 지역 무형유산 보호와 활용, 체계적인 무형유산 보존관리 시스템 구축이라는 공통된 목표를 갖고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대한민국 유일의 민속문화예술특구인 진도군의 유·무형유산을 바탕으로 △남종화 미술을 주제로 한 특별전 개최 △문화예술제 등 지역축제와 연계한 무형유산 공연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학술대회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한다.

진도군은 진도씻김굿, 진도다시래기 등 타 지역보다도 많은 무형유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보존‧전승시키기 위한 자치단체와 전승자‧유관단체의 노력이 큰 평가를 받았다.

진도=김권일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