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검찰, 제2회 조합장선거사범 238명 입건으로 마무리

당선자 21명 포함 148명 기소…구속기소 8명
금품선거사범 163명 최다·흑색선전사범 40명

43
광주지방검찰청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지방검찰청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최재봉)는 지난 3월 치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와 관련, 총 238명(목포·순천·장흥지청 포함)을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은 이중 당선자 21명(구속 2명)을 포함해 148명을 기소했고 이 가운데 구속기소는 8명이라고 공개했다. 이는 전국 입건자 1303명 대비 18.3%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난 2015년 치러진 제1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대비 입건자 수가 13.3% 증가했다. 구속자 수는 20.0% 감소했다. 제1회 선거 입건자는 총 210명, 구속자는 10명 이었다.

이번 선거사범 유형별로는 금품선거사범이 163명(68.5%)으로 가장 많았다. 흑색선전사범 40명(16.8%), 불법선전사범 2명(0.8%), 기타 33명(13.9%) 순이다.

제1회 조합장선거 당시 금품선거사범 비율은 54.2%, 흑색선전사범은 16.2% 였다.

이번 선거에서 구속된 8명 모두 금품선거사범이었다.

광주지검 관계자는 “재판 중인 사건의 경우 신속하고 철저한 공소유지를 통해 불법에 상응하는 형벌이 선고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