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아파트 공사장서 군 훈련용 포탄 발견

86
광주 북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북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의 한 아파트 공사장에서 포탄이 발견돼 경찰과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7일 광주 북부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50분께 광주 북구 운암동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길이 20㎝, 지름 5㎝가량의 박격포탄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당 포탄은 발견될 당시 심하게 부식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포탄은 훈련용 60㎜ 박격포탄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공사 현장이 과거 군 훈련용 포 사격장이라는 점으로 미뤄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폭발물 처리를 위해 군 당국에 포탄을 인계할 계획이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