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황교안 삭발에 염려의 메시지 전달…”재고 요청”

58

청와대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염려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조국 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삭발을 강행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기정 정무수석이 오늘 청와대 분수대 앞으로 가서 황 대표를 만나 문 대통령의 염려와 걱정에 대한 말씀을 전달했다”며 “삭발에 대해 재고를 요청드린다는 의견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황 대표는 강 수석에게 “조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강 수석은 “(문 대통령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대답하고 자리를 떠났다.

황 대표는 강 수석의 재고 요청에도 이날 분수대 광장에서 삭발을 강행했다. 제1 야당 대표로서는 최초의 삭발이다.

고 대변인은 ‘황 대표의 삭발에 대한 대통령과 청와대의 진단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따로 거기에 대한 말씀은 없었다”고 답했다.

그는 “지금 산적한 민생 현안이 무척이나 많다”며 “이런 것들을 그냥 두는 것이 아니라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서로가 노력해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서울=강덕균 선임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