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억원 들인 ‘배가본드’, ‘아스달 연대기’와 다른 길 걸을까

167
배우 배수지, 이승기(오른쪽)가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가본드'는 20일 밤 10시 첫방송한다. 편집에디터
배우 배수지, 이승기(오른쪽)가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가본드’는 20일 밤 10시 첫방송한다. 편집에디터

총 250억원이 투입됐고 제작 기간만 1년이 걸렸다. 모로코, 포르투갈 등에서 로케이션 촬영해 영화 못지 않은 첩보액션 멜로물이 탄생했다. 탤런트 이승기·그룹 ‘미쓰에이’ 출신 배수지 주연의 SBS TV 금토극 ‘배가본드’다. 540억원을 들인 tvN 주말극 ‘아스달 연대기’가 쓴맛을 본 상황에서 ‘배가본드’는 대작 드라마의 흥행 신화를 쓸 수 있을 것인가.

이승기는 16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배가본드’ 제작발표회에서 “(대작이라는) 부담감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제작진이 현장을 완벽하게 준비해줬다”며 “사실 처음에는 ‘잘 될까?’하는 불안감에서 시작하지만 이번 작품은 유인식 PD가 극본보다 훨씬 더 재미있게 연출해줬다. 극을 해치치 않는 선에서 재미를 살려 연출해 촬영하는 내내 부담감이 없었다. 연기에만 집중하면 모든게 순조로운 현장에서 안정감을 느끼며 촬영했다”고 털어놓았다.

“모로코에서 촬영할 때 해외 스태프들이 아직 한국 드라마의 수준이 어느정도인지 모르더라”면서도 “우리는 로케이션 일정을 단 한번도 밀리지 않고 수행했다. 모르코에서 밤늦게 촬영할 때 팬들이 몰려와 ‘맷데이먼이 와도 이러지 않는데 누구냐’며 놀라더라. 모르코를 배경으로 한 작품 중 손에 꼽을 정도로 잘 담았다는 이야기도 들어서 기분이 좋았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다. 이승기는 성룡을 롤모델로 삼는 스턴트맨 ‘차달건’으로 변신, 화려한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

“1년 동안 촬영해 하이라이트 영상만 보는데도 두근두근 설렌다. 전역 전 ‘배가본드’ 제안을 받았는데, 더할나위 없이 영광이라고 생각했다. 벅찬 감정을 이 작품에 다 녹여냈다”며 “군 경험이 도움됐다. 내가 군대 이야기를 하면 아직도 못 헤어나온다고 하는데, 자부심이 있다. 대한민국 군인을 좋아하고, 그들의 존재에 대한 소중함을 알게 됐다. 군대에서 배우는 남성의 강인함, 총 쏘는 법 등이 있는데, 이번에 연기하면서 상당히 자신감있게 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배수지는 국정원의 블랙 요원 ‘고해리’를 연기한다. “처음 극본을 읽었을 때 흥미로웠고, 첩보액션 장르물은 해본 적이 없어서 설레었다”며 “대단한 선배들과 함께 하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극중 해리가 성장하는 것처럼 연기적인 부분도 고민하고 성장한 모습이 잘 보여졌으면 좋겠다. 촬영 중간에 소속사가 바뀌어서 개인적으로 혼란스러운 부분도 있었지만, 좋은 모습을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구가의 서'(2013) 이후 6년 만에 다시 만난 이승기와 호흡은 만족스러워했다. “그 때도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는데, 다시 작품을 같이 하게 돼 반가웠다. 더 좋은 호흡으로 촬영을 수월하게 했다. 승기 오빠는 ‘구가의 서’ 때 보다 더 몸이 날렵해지고 근육이 많이 생겼다”며 “두 달간 체력단력과 함께 무술 기본기를 배우고 사격 훈련 등을 하면서 더 돈독해졌다”고 자랑했다.

신성록은 국정원 감찰팀장 ‘기태웅’으로 분한다. ‘별에서 온 그대'(2013~2014)를 시작으로 ‘리턴'(2018) ‘황후의 품격'(2018~2019)까지 SBS에서 흥행작을 만들었다.

신성록은 “기태웅은 지금껏 해보지 않은 캐릭터. 이야기 자체도 끌렸다. 한국 드라마가 구현하지 못한 것을 경험할 수 있어서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면서 “국정원에 방문해 직원들과 식사를 하며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눴다. 명함을 줬는데 본명이 아니더라. 사소한 에피소드지만 실제로 경험하며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국정원에서 총도 직접 쏴봤는데, 칭찬 받았다”며 좋아라했다.

“SBS와 궁합 좋은게 사실이다. 제작발표회를 할 때마다 솔직히 ‘우리 작품 잘 안 될 것 같다’고 말을 못했지만, 감히 ‘배가본드’만큼은 ‘잘 될 것 같다’고 말할 수 있다”며 “현장에서 느끼고 촬영한 영상을 보면서 새로운 드라마가 나올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는데 시청자들도 똑같이 느끼지 않을까 싶다. 시청률 30%가 넘으면, 연기자들 다 같이 모여서 시청자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공약을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배가본드’는 유인식 PD와 장영철·정경순 부부 작가가 ‘자이언트'(2010), ‘샐러리맨 초한지'(2012), ‘돈의 화신'(2013) 이후 네 번째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개국에도 공개 될 예정이다. 드라마 ‘아이리스’ 시즌1·2(2009·2013)등 기존의 액션멜로물과 비슷해 기시감을 우려하는 시청자들도 많다.

이승기는 “‘본 아이덴티티’가 10년 전 나왔는데, 이 작품을 기점으로 많은 작품이 리얼액션으로 변화했다. 수많은 액션물의 주인공은 훈련받은 요원이거나, 전직 요원인 경우가 많지 않느냐”면서 “‘배가본드’는 특수훈련을 받아본 적이 없는 민간인이 주인공이다. 조카가 비행기 추락사고로 죽자, 의문을 가지면서 비리를 파헤친다. 그래서 화려한 액션을 선보이지 않는다”고 짚었다.

“시청자들에게 어떤 이유로 봐달라고 하기 보다 ‘정말 재미있다’고 말할 수 있다. 지루하지 않게 즐기면서 볼 수 있다”며 “좋은 기회에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는데, 대한민국에서 만든 멋진 작품을 전 세계 사람들이 볼 수 있다는 것에 무한한 영광을 느낀다. 많이 응원해달라”고 청했다.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