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세무대리업무 전부 허용 결사 반대 “

광주세무사회 ·전북공인회계사회 간담회 갖고 ‘세무사법 개정안’ 반대 운동 결의

104

광주지방세무사회와 전북지방공인회계사회가 변호사 세무대리업무 전부 허용을 담은 세무사법 개정안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광주지방세무사회는 전북지방공인회계사회와 16일 전북에서 간담회를 갖고 변호사 세무대리 업무 전부 허용 결사 반대 운동을 펼쳐나가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두 단체는 이날 간담회에서 “세무회계 능력이 검증되지 않는 변호사에게 기장 등 세무회계 업무 전부를 허용하는 세무사법 개정안은 전문성 부족으로 부실 기장 우려 등 납세자의 권익이 심각하게 침해될 것이 예상되고 있는 만큼 이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참여 독려 등 대국민홍보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정성균 광주지방세무사회장과 권휘일 전북지방공인회계사회장을 비롯한 임원 등이 참석해 지난달 26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변호사에게 세무 대리 업무 전부 허용’을 골자로 한 세무사법 개정안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두 단체는 이와 함께 편법·불법 세무 대리 근절을 위한 징계 및 처벌 강화, 세무 회계 종사 직원의 인력난 해소 방안 등 업계의 현안을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한국세무사회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세무사법 개정안의 부당함을 알리는 청원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청원 20만명 동의를 위한 서명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광주지방세무사회는 광주지역을 비롯해 전북·전남지역에서 개업 중인 720여명의 세무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고, 전북지방공인회계사회는 전북 지역에 100여명의 공인회계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다.

이기수 기자 kisoo.l[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