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도 해상서 기관고장 표류 어선 승선원 7명 전원 구조

53
15일 오후 제주 추자도 해상에서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던 어선을 목포해경이 구조·예인하고 있다. 목포해양경찰 제공 편집에디터
15일 오후 제주 추자도 해상에서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던 어선을 목포해경이 구조·예인하고 있다. 목포해양경찰 제공 편집에디터

제주 추자도 해상에서 7명이 탄 어선이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던 중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의해 구조·예인됐다.

16일 목포해양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38분께 제주시 추자도 북서쪽 13㎞ 해상에서 삼천포 선적 99.73톤급 근해 채낚기 어선 A호가 기관고장으로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경비정을 현장으로 급파했으며, 선장과의 교신을 통해 구명조끼 착용 등 승선원들에 대한 안전 조치가 이뤄지게 했다. A호 인근을 항해 중인 선박들을 대상으로 안전운항 계도방송도 실시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승선원 및 선박의 안전상태를 확인한 후 A호를 연결해 16일 오전 7시45분께 진도군 죽도 인근 해상까지 안전하게 예인했다.

해경에 따르면, A호에 타고 있던 선장 도모(64)씨 등 7명은 15일 오후 10시30분께 조업을 마치고 항해 중 원인을 알 수 없는 기관고장으로 자체 수리가 불가능하자 구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야간에 발생하는 기관고장 선박은 주위가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인근 항해선박과 2차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사고 발생시에는 인근어선에 도움을 요청하고 신속하게 해경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목포=이주홍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