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북구의회, 새 보금자리 해결 실마리 풀렸다

행정안전부로부터 의회동 신축 등 39억원 특별교부세 확보
필요 사업비 40억원 중 16억원 확보로 공간부족 해결 기대

54

광주시 북구가 특별교부세 16억원 확보로 의회동 신축 사업이 물살을 타게 됐다.

광주시 북구 관계자는 15일 “행정안전부로부터 북구 의회동 신축에 관한 사업비 16억원 등 총 39억원 규모의 특별교부세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광주시 북구는 그간 부족한 공간으로 인해 골머리를 앓아왔다.

지속적인 공무원 조직 개편과 정원 증가에 따라 공무원 수가 늘어나면서 새로운 조직이 들어설 자리조차 쉽사리 찾기 어려운 수준이다.

한계에 이른 청사 공간으로 신규 부서가 들어설 곳이 없어 청사 인근에 2개의 별관과 복지 누리동, 효죽공영주차장까지 활용해 여러 부서가 나눠져 있는 형국이다.

꾸준히 청사내 입주한 의회동 이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지만 올해 초 증흥 어린이집 인근에 부지를 확보하고도 열악한 재정으로 인해 사업을 추진하지 못했다.

이번 특별교부금 확보로 의회동 신축사업도 물살을 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의회동을 신축·이전하는 것만으로도 3층을 모두 활용해 10여개의 사무실을 신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북구의회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수립되지 않았지만, 40억원의 필요 사업비 중 상당수를 확보해 북구의회의 숙원사업 중 하나가 해결의 실마리를 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북구는 이번 의회동 신축 사업 외에도 ▲ 충효동 충효분교 진입로 확장 6억원 ▲ 본촌산단 노후도로 및 인도정비 10억원 ▲ 문홍동 샛터코어 사거리 주변 하수도 정비 7원원 등 지역 현안사업 3개와 재난안전사업 1개에 대한 특별교부세를 교부받았다.

김진영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