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논란’ 손석희 JTBC 대표, 무고 혐의 등 검찰조사

지난 6일 소환조사…고소·고발 건 전반 살펴
경찰, 5월 손 대표 '폭행 혐의' 기소의견 송치
프리랜서 기자, 무고 혐의 추가 고소장 접수

231
손석희 JTBC 대표. 뉴시스
손석희 JTBC 대표. 뉴시스

프리랜서 기자 김웅(49)씨로부터 무고 혐의로 피소된 손석희(63) JTBC 대표가 검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검찰 등에 따르면 손 대표는 지난 6일 검찰에 출석해 비공개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이때 무고 혐의 고소 건을 포함, 올해 초 불거진 김씨와의 고소·고발 건 전반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지난 1월 서울 마포구의 한 주점에서 프리랜서 기자 김씨를 폭행한 혐의 등으로 피소됐다. 김씨가 고소한 혐의는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이었다. 이후 보수단체인 자유청년연합은 손 대표를 배임 및 배임미수 혐의로도 고발했다.

손 대표는 김씨를 공갈미수와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 5월 손 대표와 김씨 간 고소·고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손 대표의 폭행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업무상 배임 등 그 외 혐의에 대해선 불기소 의견을 냈다.

김씨는 공갈미수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됐다. 이후 김씨는 지난 6월 손 대표를 무고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