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전남본부, 나주서 태풍피해농가 일손돕기

38
 편집에디터
편집에디터

한국농어촌공사 전남지역본부는 10일 태풍 ‘링링’으로 인한 낙과 피해를 입은 나주 반남면 과수농가를 찾아 피해 농업인을 위로하고 낙과 수거 등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가졌다. (사진)

떨어진 배는 그대로 두면 병충해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수거가 시급하므로 많은 피해농가에 일손이 절실한 실정이다.

농어촌공사 직원들은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의 마음이 조금이나마 위로받고 신속히 피해를 복구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농어촌공사 전남본부는 11일에도 해남군을 찾아 태풍으로 쓰러진 벼를 일으켜 세우는 일손돕기를 할 예정이며 각 지사를 통해 태풍피해농가 지원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김성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