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담화 한 상사 손봐주겠다’ 흉기 휴대 30대 범행 전 검거

55
광주 북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북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옛 직장상사를 찾아가 흉기로 위해를 가하려 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은 10일 흉기를 품에 지닌 채 배회한 혐의(경범죄처벌법 위반·흉기 은닉 휴대)로 A(36)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42분께 흉기를 지닌 채 광주 북구 모 아파트 단지를 돌아다닌 혐의를 받고 있다.

북부서는 ‘한 남성이 흉기를 지닌 채 택시에서 내렸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경찰관 10여명이 현장에 3분 만에 출동, 배회하던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테이저건을 겨눈 채 A씨를 포위·경고했으며, 이에 A씨는 이내 품 안에서 각각 30㎝, 20㎝ 길이의 흉기 두 자루를 꺼내 바닥에 내려놓은 후 검거됐다.

A씨는 경찰에 “옛 직장 상사가 날 험담해 술김에 해치려 했다”면서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후회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정확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즉결 심판에 회부할 예정이다.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