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태풍’링링’피해 복구 대응 총력

진영 행안부 장관 피해 현장 찾아 복구지원

65
나주시는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한 진영 행안부 장관에게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니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나주시는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한 진영 행안부 장관에게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니주시 제공 편집에디터

나주시가 제13호 태풍’링링’으로 인한 벼, 과수 등 농작물 피해 상황 조사와 시설물 파손 복구 작업 등 대응에 총력을 기하고 있다.

10일 나주시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벼 1500㏊가 쓰러지고, 배 과수는 전체 면적(1990㏊)의 20~30%인 약 400㏊에서 낙과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또 피해 건수는 공공시설물의 경우 35건, 사유시설 51건 등으로 조사됐다.

공공시설물 피해는 가로수가 25건으로 가장 많았고, 현수막 게시대 1건, 승강장 및 기타 9건이 발생했다.

나주시는 공공시설은 14일, 사유시설은 17일까지 피해 현황을 국가재난방제시스템(NDMS)을 통해 입력하고, 향후 정밀 조사를 통해 이달 말 최종 복구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진영 행안부장관은 “태풍 피해 상황 조사 결과에 따라, 농업인이 생계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정부 차원에서 농작물 피해복구, 생계비 등을 신속히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