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교육 공정성 강화 특위’ 설치 검토…대입제도 개혁 논의

89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고위전략회의에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김기봉 기자 gbkim@jnilbo.com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고위전략회의에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김기봉 기자 gbkim@jnilbo.com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인사검증 과정에서 입시제도 공정성 문제가 불거짐에 따라 대입 제도 전반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당내 특별위원회 설치를 검토하기로 했다.

10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해찬 대표는 전날(9일)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조 장관 딸의 특혜 입학 의혹 등으로 입시 제도 전반에 대한 개혁 요구가 거세지는 것과 관련해 당내 교육 공정성 강화 특위 설치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아직 특위 설치가 확정된 건 아니고 이 대표가 정책위원회에 검토를 지시했다”면서 “아직 누가 참여할지 등 구체적으로 참여 범위가 정해지지 않았다. 교육부와도 조율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위 설치가 확정되면 당내 교육위원회 위원들을 중심으로 특위가 꾸려질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교육 공정성 문제에 대해 개혁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9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이번 과정을 통해 공평과 공정의 가치에 대한 국민의 요구와 평범한 국민들이 느끼는 상대적 상실감을 다시 한 번 절감할 수 있었다”며 “고교 서열화와 대학 입시의 공정성 등 기회의 공정을 해치는 제도부터 다시 한 번 살피고, 특히 교육 분야의 개혁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