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마셨다가 DNA 남긴 20대 절도범 구속영장

DNA감식·영상분석 등 통해 7개월 만에 검거

69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편집에디터

절도 행각을 이어가던 20대가 물병에 남긴 DNA 정보로 인해 7개월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은 9일 상가에서 손님을 가장해 잇따라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A(2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2일 오후 5시께 광주 서구 한 PC방에서 다른 손님이 벗어놓은 외투에서 현금 600만원을 훔치는 등 최근까지 서구 일대 PC방·노래방에서 2차례에 걸쳐 현금 620만원 가량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PC방·노래방 등지에서 피해자들이 잠시 자리를 비우거나 한눈을 파는 사이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일정한 직업이 없는 A씨는 생활비·유흥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PC방에서 A씨가 마신 음료수병에서 DNA를 채취해 감식을 의뢰했다. 또 CCTV 영상을 확보하고 탐문수사를 벌였으나 끝내 신원을 확인하지 못하고 미제사건으로 분류했다.

이후 A씨는 지난 6월 중순께 또다시 노래방에서 금품을 훔쳤으며, 경찰은 주변 CCTV 영상을 통해 A씨의 동선을 추적했다.

경찰은 A씨가 또다른 노래방에서 사용한 물컵을 확보, DNA를 분석해 지난 2월 PC방 절도범과 동일 인물임을 밝혀냈다.

그동안 확보한 2건의 DNA 분석 결과와 CCTV 영상을 통해 파악한 인상착의 등을 종합해 A씨 신원을 특정한 경찰은 지난 7일 서구 자택에 머물고 있던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여죄를 추궁하는 과정에서 A씨가 광주·대전·통영·여수 등지에서 총 8건의 절도 행각을 벌인 사실도 확인했다.

경찰은 A씨가 집행유예 기간인 점과 도주 우려가 높다는 점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