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현안사업, 정부 예산안 5017억원 반영

적극적 국고 확보 활동…관광산업 등 추진 탄력
복합커뮤니티 센터 250억·체육시설 79억 포함

68
내년 정부 예산안에 보성군의 현안사업비 5017억원이 반영됐다. 보성군청사 전경. 보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내년 정부 예산안에 보성군의 현안사업비 5017억원이 반영됐다. 보성군청사 전경. 보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최근 확정된 내년 정부 예산안에 보성군 현안사업이 대폭 반영돼 지역 균형개발과 관광산업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이번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보성군 총사업비는 5017억원이다.

이는 연초부터 김철우 보성군수를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이 사업 타당성 논리를 개발, 정부 부처를 방문해 국·과장, 실무자를 상대로 지속적인 설명과 설득을 진행하며 지역현안사업 반영을 요청하는 등 적극적인 국고 예산 확보 활동을 펼친 결과로 평가된다.

특히 보성군의 관광산업 관련 예산이 정부 예산안에 대규모 반영됐다.

보성차정원 조성 90억원, 차향가득한 길 40억원, 제석산 수석공원 40억원, 비봉 농어촌 테마공원 90억원, 보성다향대축제 9억원 등 269억원이 포함됐다.

군민의 삶에 직접적인 복지 혜택을 선사할 수 있는 생활SOC분야와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보성 커뮤니티 사업 250억원을 비롯해 벌교읍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득량면 근린생활형 국민체육센터 등 체육시설 관련 예산이 79억원, 새뜰마을 조성사업 50억원, 농촌지도 기반조성사업으로 18억5000만원이 포함됐다.

보성군은 민선 7기 전남도 역점시책인 블루 이코노미에 접목시킬 수 있는 연계사업 확보에도 초점을 맞춰 △득량만 해양관리해역 재생사업 △지속가능한 친환경 농업육성 사업 등도 정부 예산에 반영됐으며, 보성에서 추진하는 중앙부처 사업으로 경전선 전철화 사업 추진에 따른 사업비 4000억원이 확보됐다.

보성군 관계자는 “2020년 정부 예산안이 최종 확정될 때까지 전남도와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지속적인 예산 확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성=문주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