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서 보트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던 승선원 3명 구조

43
지난 1일 오전 9시11분께 신안군 압해읍 황마도 서쪽 300m 해상에서 보트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던 승선원들을 목포해경이 구조하고 있다.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편집에디터
지난 1일 오전 9시11분께 신안군 압해읍 황마도 서쪽 300m 해상에서 보트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던 승선원들을 목포해경이 구조하고 있다. 목포해양경찰서 제공 편집에디터

신안군 압해도 해상에서 모터보트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던 승선원 3명이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한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목포해양경찰은 지난 1일 오전 9시11분께 신안군 압해읍 황마도 서쪽 300m 해상에서 모터보트 A호(1톤)가 기관고장으로 표류 중이라는 선장 배모(77)씨의 신고를 접수, 현장에 출동해 배씨 등 승선원 3명을 전원 구조했다고 2일 밝혔다.

해경은 신고 접수 직후 지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했으며, 현장에서 승선원 3명의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구조정으로 옮겨 태웠다. 모터보트는 구조정에 연결해 오전 10시8분께 압해도 가룡리 인근 선착장까지 예인했다.

조사 결과 A호는 지난 1일 새벽 압해도 가룡리항에서 출항해 고이도 인근 해상에서 낚시를 하던 중 원인 미상의 기관고장이 발생, 항해가 불가능해졌던 것으로 드러났다. 배씨가 스마트폰앱 ‘해로드’를 통해 해경에 구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에 따르면, 배씨를 대상으로 음주 측정을 한 결과 이상은 없었다.

채광철 목포해양경찰서장은 “안전한 레저활동을 위해 구명조끼를 반드시 착용하고 출항 전 연료확인, 장비 점검 등 안전항해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안=정기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