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행정선 3척 전진 배치

압해서 암태 남강항으로 옮겨

48

신안군이 지난 1일부터 행정선을 암태 남강항으로 전진 배치했다.

현재 신안군에서 운영 중인 행정선은 3척으로 그동안 압해읍 신장 선착장을 정박항으로 운항했다.

하지만 천사대교 개통에 따라 중부권 4개면(암태, 자은, 안좌, 팔금)이 육로로 연결돼 암태 남강항에 행정선의 안전한 정박 및 관리를 위한 조류저감시설인 방파제와 관공선관리사무소 등 시설을 마련해 전진 배치하게 됐다.

신안군 관계자는 “이번 행정선 전진 배치로 작은 섬 방문 및 업무 출장 시 항해시간 단축으로 유지관리 비용 절감이 기대된다”며 “특히 행정선이 주민들의 삶 속으로 좀 더 가깝게 다가가 주민들의 요구사항에 대한 신속한 처리 등 섬마다 희망을 실어 나르는 희망 나르미선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안=정기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