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이 눈앞인데…’·여수·순천·광양 임금체불 큰 폭 증가

지난 7월 2607명 127억원 규모…전년대비 31.3%증가

89

여수시를 비롯해 순천, 광양시 등 전남 동부지역 노동자의 임금체불과 체불금액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일 여수고용노동지청(지청장 장영조)의 올해 7월 임금체불 현황에 따르면 2607명의 노동자에게 128억 원 상당의 임금이 체불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870명, 79억2300만 원에 비해 체불근로자는 31.3%가 증가했고 금액은 61.6%가 증가한 수치다.

최근 3년 사이 두 배 가까이 체불근로자와 체불임금이 증가하면서 신고도 그만큼 증가했다.

여수고용노동지청은 지난 7월까지 1716건을 접수해 953건을 지도 해결하고 763건을 처벌했다.

여수노동지청은 주로 임금체불이 제조업종과 건설업종에서 각각 30~40%를 차지하는 만큼 건설 현장과 제조공장들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한편 여수고용노동지청은 추석을 앞두고 노동자들이 임금체불 걱정 없이 편안히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 예방 및 생활 안정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우선 지난달 26일부터 오는11일까지 3주간 ‘임금체불 예방을 위한 집중 지도 기간’을 운영한다.

이 기간에 사회보험료 체납사업장 등 임금체불 위험이 있는 사업장을 별도로 선정해 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지도를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사업주들이 체불사업주 융자제도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와 안내도 함께 할 계획이다.

광양=심재축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