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일고 정권’이라는 나경원의 황당한 궤변

부산서 악의적 지역감정 조장 발언

116

‘광주일고 정권’ 등을 거론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PK(부산·울산·경남) 차별론’을 주장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달 30일 부산에서 연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정권은 광주일고 정권이라는 얘기도 있다”면서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을 차별하면서 더 힘들게 하는 정권에 대해 부산·울산·경남 지역 주민들이 뭉쳐서 반드시 심판하자.”고 외쳤다.

나 대표의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제1야당 원내대표의 말이라고는 절제와 품격을 찾기 힘든 발언”이라고 비판했고,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은 “역사박물관에 봉인돼 있던 지역감정을 소환해 민심을 선동하는 파렴치한 짓을 자행했다.”고 비판하는 등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치권이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나 대표의 발언은 한마디로 근거도 없는 가짜뉴스다. 나 대표가 “서울 구청장 25명 가운데 20명이 광주·전남·전북 출신이라”며 ‘PK 차별론’을 주장했는데, 구청장은 문재인 정권이 임명한 게 아니라 지역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은 선출직이다. 문재인 정권의 인사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판사 출신인 나 대표가 그걸 모를 리 없다. 그런데도 서울 지역 구청장 가운데 호남 출신이 많다는 이유로 특정 지역 차별을 주장한 것은 악의적인 선동이다. 나 대표의 ‘광주일고 정권’ 발언 또한 황당한 주장이다. 현재 문재인 정권 내각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외에는 광주일고 출신이 없다.

나 대표의 ‘PK 차별론’이나 ‘광주일고 정권’ 발언에는 총선을 겨냥해 지역감정을 조장하려는 불순한 의도가 담겨 있다.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한국 정치를 후퇴시켜온 지역감정을 다시 꺼내든 것이다. 나 대표는 공개석상에서 자신의 발언을 사과해야 한다. 자유한국당과 나 대표는 총선을 앞두고 지역감정을 조장해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망국적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 한국당이 총선을 앞두고 지역감정을 조장한다면 반드시 역풍을 맞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