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주거지원 탄력 붙는다

LH, 광주형 일자리 배후단지 개발 관련 타당성 용역 착수
2021년 자동차 양산 시점에 맞춰 행복주택 공급키로

864

광주형일자리 완성차공장 합작법인인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출범하면서 근로자의 주거지원에도 탄력이 붙게 됐다.

광주시는 광주형일자리 완성차공장 합작법인인 광주글로벌모터스 근로자의 주거지원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빛그린산단 인근에 공공임대주택 단지를 조성한다고 27일 밝혔다.

LH 광주전남본부는 광주형일자리 주거지원 전략 및 사업화 구상 연구용역을 이달 착수하고 올해 11월까지 자체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빛그린국가산단 인근에 주거단지 후보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 7월 광주시도 신규 산업단지 조성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착수하고 전문가 자문회의 등 본격적인 행정 검토에 들어갔다.

내년 5월까지 대상 후보지 선정, 입주 수요조사, 기본구상안 작성 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빛그린국가산단과 인접한 곳에 근로자 주거단지가 조성되면 광주형일자리도 안정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광주시는 광주글로벌모터스 주거지원을 위한 직주근접형 주거단지가 조성되기까지 10여 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우선 2021년 자동차 양산 시점에 맞춰 광주지역의 행복주택 16개 단지 4521가구를 활용해 800여 가구를 공급키로 하고 내년부터 근로자 수요를 고려해 LH 광주전남지역본부, 광주도시공사 등과 업무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종호 광주시 건축주택과장은 “광주형일자리 성공을 위한 주거지원 방안에 대해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며 “근로자의 주거비용 부담을 낮추기 위해 중앙정부와 행복주택 입주비용 지원 방안도 계속 협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