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특위 1소위, 선거법 개정안 4건 전체회의로 이관

38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1소위원회가 26일 선거법 개정안 등 4건을 전체회의로 넘겼다.

정개특위 1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여야 의견을 좁히는 것이 불가능하다. 어차피 표결하는 것이 민주주의의 원칙”이라며, 4가지 안을 전체회의로 이관해 논의해달라는 의견에 대해, “의결 진행상 적절하다고 보인다”고 말했다. 표결결과 재석 의원 11명 중 7명이 찬성해 전체회의 이관이 결정됐다.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은 이달말 정개특위 종료와 내년 총선일정 등을 고려하면 상정 안건을 전체회의로 이관해 논의할 것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합의가 안 되면 다음 차수로 연기를 하더라도 토론을 계속해야 한다며 반대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득표율에 따라 의석수를 배분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4당(민주당·바른미래당·평화당·정의당)의 선거법 개정안을 두고 “개악”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