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일, “주택청약저축 소득공제 총급여 8천만원 확대”

186

대안정치 소속 윤영일(해남·완도·진도) 의원은 26일 무주택 근로자에 대한 주택청약종합저축 소득공제 대상기준을 현행 총급여액 7000만원에서 8000만원으로 확대하고, 납입금의 소득공제 특례도 2023년12월31일까지 4년간 연장하는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근로소득이 있는 거주자로서 총급여액이 7000만원 이하인 무주택 세대주에게 연간 240만원 한도로 주택청약종합저축 납입금액의 100분의 40을 공제해 주고 있으나, 올해 말 종료될 예정이다.

윤 의원은 “무주택자가 분양이 아닌 방법으로는 주택을 구입하기 어려워 총급여액 기준을 높이고, 주택청약종합저축 납입금에 대한 소득공제 적용 기한을 연장해 주거 안정에 기여하려는 목적”이라고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김선욱 기자 seonwook.kim@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