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규탄’ 2차 광주시민대회 열린다

24일 광주 금남로서

216
지난 10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NO 아베 광주시민대회'가 열렸다. 전남일보 자료사진 오선우 기자 sunwoo.oh@jnilbo.com
지난 10일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NO 아베 광주시민대회'가 열렸다. 전남일보 자료사진 오선우 기자 [email protected]

광주에서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두 번째 시민대회가 열린다. 이번 집회는 조만간 결정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여부에 따라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의 성격을 띠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경제침탈 아베규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광주시민대회 추진위원회’에 따르면,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제2차 광주시민대회가 오는 24일 오후 6시 광주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 앞에서 개최된다.

이번 시민대회는 지난 10일 1차에 이어 2주 만에 열리는 것으로,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을 펼친 지 2달여가 되도록 한·일 간 갈등이 풀릴 실마리가 보이지 않으면서 다시금 마련됐다.

추진위는 특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가 이번 대회의 핵심 메시지가 될 것으로 설명했다. 지소미아 연장 결정 시한은 24일로, 정부에서 연장 여부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진위 관계자는 “일본의 경제 보복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무력화하고 한국 정부에 굴복을 강요하는 제2의 침략 만행”이라며 “정부는 국민의 힘을 믿고 지소미아 폐기 등 정치·군사적 관계를 재정립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소미아는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한·일이 협정을 맺도록 이끈 배경이 있다. 특히 북한에 대한 정보가 포함되면서 남·북 관계 경색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절대로 연장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0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진행된 제1차 광주시민대회에는 각 분야 시민단체 1000여명이 모여 일본 아베 정부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으며, 일제의 강제징용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도 참여해 시민들의 공감을 얻어냈다.

김정대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