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랜트건설노조, 광양경제청의 율촌산단 신재생에너지사업 제동에 반발

"광양경자청장 퇴진ㆍ조속 사업 추진" 촉구

246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21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남 율촌1산단에 조성하려던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제동을 건 광양경자청장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최동환 기자 dhchoi@jnilbo.com 최동환 기자 cdstone@jnilbo.com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 소속 조합원들이 21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남 율촌1산단에 조성하려던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제동을 건 광양경자청장의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

전남 율촌1산단에 조성하려던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제동이 걸린 가운데 전남 플랜트 건설노조가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전남동부 경남서부지부는 21일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 최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투자유치 행정은 설립 취지를 역행해 오히려 지역의 일자리 소멸과 투자유치 거부의 결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광양경자청장의 퇴진을 촉구했다.

플랜트건설노조에 따르면 광양경제청은 2014년 이후 해마다 약 1조5000억원 정도의 투자 유치에 성공한 반면, 현 김갑섭 청장이 부임한 이후 올해 상반기는 1000억원에 불과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신재생에너지 사업 주체인 한국에너지㈜는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폐자원을 활용한 에너지 생산시설을 건립하기로 한 공사계획인가를 받고도 광양경자청으로 부터 부지제공 불가 판정을 받으며 사업에 제동이 걸린 상태다.

한국에너지는 지난 2016년 전남도 주관으로 여수·순천·고흥·구례·곡성·보성군과 협약하고 율촌 1산단에 폐자원을 활용한 에너지 생산시설을 건립하기로 했다. 사업비 1 500억원을 투입, 산단 내 부지에 광양만권 등 전남 동부권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연료화 해 전력을 생산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에너지 측은 이후 지난해 여수·순천시와 폐기물 위·수탁 협약을 맺었고, 같은 해 말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공사계획인가도 받았다.

하지만 광양경자청이 돌연 지난 4월 27일 산단 부지 분양계약 불가를 통보하면서 내년 상반기 착공 후 2021년 하반기 준공 및 상업생산에 차질이 빚어진 상태다.

광양경자청은 한국에너지 측이 초기에 제시한 에너지 생산방법이 변경되면서 오염물질이 과다 배출되고 주민들의 반대가 심하다는 이유를 내세워 ‘불가’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플랜트노조는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야 할 광양경자청이 지역에서 지역에서 일관성 없고 편파적인 탁상행정으로 지역의 일자리 창출을 저해하는 행정을 하면서 지역 3만여명의 건설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며 “지역의 건설노동자들은 일자리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또한 건설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해 더 이상 물러 설 수 없는 상황이며, 일자리 확장을 위한 사업들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전남동부경남서부지부는 전국의 플랜트 산업환경 설비에 일하는 건설노동자들 중 광양과 순천지역에 거주하는 플랜트 건설노동자들 중심으로, 여수지부까지 포함하면 3만여 명의 플랜트 건설노동자들이 가입돼 있다.

최동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