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학교급식지원센터 개소… “급식 질 높인다”

21일 서구 세화동 341㎡ 규모 개소
관내 초·중·고에 친환경 농산물 공급

28
21일 서구 학교급식지원센터가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서구 제공 편집에디터
21일 서구 학교급식지원센터가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서구 제공 편집에디터

안정적인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지원을 위한 서구 학교급식지원센터가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

광주 서구는 21일 서대석 서구청장을 비롯해 시의원, 구의원, 학교 급식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학교급식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구 세하동에 위치한 학교급식지원센터는 사무실, 저온저장시설, 창고 등 341㎡ 규모로 설립됐다.

센터에서는 우수한 농산물 공급업체와 배송업체를 모집·선정해 관내 초·중·고 54개교를 대상으로 식재료의 품목, 단가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이후 식재료 공급을 희망하는 학교에서 식단을 작성해 센터에 제출·신청하면 내달부터 안전하고 신선한 식재료를 공급받게 된다.

지역 농산물을 우선적으로 사용하는 급식지원센터 운영에 따라 학교급식의 질 향상뿐만 아니라 도·농 상생 기반을 마련하고 친환경 농업의 경쟁력 제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서대석 서구청장은 “요즘 아이들이 하루 한끼에서 많게는 두끼를 학교급식으로 해결한다”며 “교급식지원센터가 책임과 역할을 잘 수행해 급식의질 향상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구는 2020년까지 쌍촌동에 학교급식지원센터와 어린이급식지원센터가 통합된 ‘원스톱 어린이 급식시설’을 신축할 예정이다.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