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 물놀이장 미끄럼틀에 10세 아동 끼여 중태

722
화순경찰서 로고 편집에디터
화순경찰서 로고 편집에디터

화순의 한 물놀이장에서 원통형 미끄럼틀에 10세 어린이가 끼여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화순경찰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11시40분께 화순군 춘양면 한 물놀이장에서 원통형 미끄럼틀을 타던 A(10)양 등 어린이 3명이 중간에 끼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살려주세요” 소리를 듣고 한 남성과 안전요원이 나서 2명은 무사히 구조됐지만, A양은 중태에 빠져 의식이 없는 상태로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통형으로 된 미끄럼틀은 50m 정도 길이로, 끼임 사고는 약 15m 지점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에 앞서 미끄럼틀을 탔던 두 어린이들은 튜브를 타고 내려오던 중 중간에 끼이자 몸만 빠져나올 수 있었으나, 그 다음 순서로 이용한 A양은 빠져나오지 못한 채 갇혔다.

그 상황에서 또다른 어린이 2명이 더 내려왔으며, 다음 차례였던 성인 이용객이 어린이들의 다급한 소리를 듣고 안전요원에게 알린 뒤 구조에 나섰다.

경찰은 미끄럼틀에서 흐르는 물이 튜브 등에 막혀 차오르면서 A양이 끼여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미끄럼틀에서 튜브가 껴 몸만 빠져나온 어린이들이 안전요원에게 사고 사실을 알렸다는 진술을 확보,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물놀이 시설의 안전요원들은 아르바이트생으로, 구조와 관련된 자격증은 소지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물놀이 시설 운영자와 안전관리자, 안전요원 등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있다.

화순=김선종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