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깁슨 이후 최저 ERA 기회 아직 있다”

53
 최황지 기자 orchid@jnilbo.com
최황지 기자 [email protected]

유일하게 1점대 평균자책점을 유지하고 있는 류현진(32·LA 다저스)이 역사적인 기록을 써낼 수 있을지는 시즌 막판에 접어들고 있는 메이저리그의 관심사 중 하나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20일(한국시간) “아직 기회는 남아있다”면서 기대감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서 5⅔이닝 동안 홈런 두 방을 포함, 6개의 안타를 얻어맞고 4실점을 기록해 시즌 3패째(12승)를 떠안았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1.45에서 1.64로 올라갔다.

ESPN은 이번주 파워랭킹에 다저스를 1위에 올려놓고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을 집중 조명했다.

ESPN은 18일 경기 결과를 소개하며 “류현진이 자책점 ‘2’를 넘긴 것은 올 시즌 두 번째”라면서도 “류현진은 여전히 밥 깁슨 이후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으로 시즌을 끝낼 기회가 있다”고 짚었다.

라이브볼 시대가 시작된 1920년 이후 최저 평균자책점 기록은 깁슨이 보유하고 있다. 17시즌 동안 251승을 거두며 전설적인 투수로 활약한 깁슨은 1968년 평균자책점 1.12를 기록했다.

깁슨 이후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은 1985년의 드와이트 구든의 1.53이다.

현재로서는 구든보다 높은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이지만, 올 시즌 류현진의 빼어난 활약을 고려할 때 라이브볼 시대 이후 역대 2위 평균자책점 기록에는 도전해볼 만하다는 평가다.

류현진의 다음 등판은 24일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메리칸리그에서 가장 높은 승률을 기록 중인 양키스는 메이저리그 전체 팀 홈런 2위를 달리는 등 강타선을 자랑한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 기록 도전에 고비가 될 전망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