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황룡강 해바라기 꽃밭 조성 ‘구슬땀’

지역민 적극 참여…황미르랜드에 1만평 단지
10월 1일 ‘황룡강 노란꽃잔치’ 개막 맞춰 만개

240

유두석 장성군수가 지난 16일 황룡강 황미르랜드에서 지역 주민과 함께 해바라기를 심고 있다. 이날 심은 해바라기는 오는 10월 1일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개막에 맞춰 만개할 것으로 보인다. 장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유두석 장성군수가 지난 16일 황룡강 황미르랜드에서 지역 주민과 함께 해바라기를 심고 있다. 이날 심은 해바라기는 오는 10월 1일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 개막에 맞춰 만개할 것으로 보인다. 장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장성군이 오는 10월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활짝 핀 해바라기 꽃밭을 보여주기 위해 지역 주민과 함께 구슬땀을 흘렀다.

군은 지난 16일 황룡강 황미르랜드에서 해바라기 식재 거버넌스 행사를 갖고, 3만3000여㎡(1만평) 규모의 해바라기 단지를 조성했다.

이날 행사에는 23개 단체 340여 명의 군민이 참석해 썬리치 골드, 썬리치 풀썬 두 종의 해바라기를 심었다.

황미르랜드는 황룡강에서 ‘황룡의 머리’ 부분에 해당하는 지역으로, 읍 중심지와 인접한데다 너른 부지를 지니고 있어 접근성과 활용성이 뛰어나지만 과거엔 풀숲만 우거진 채 방치됐었다.

황미르랜드는 장성군이 민선 6기 출범과 함께 황룡강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황룡강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프로젝트의 핵심지로 부상했다.

장성군은 2016년 가을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이하 노란꽃잔치)를 준비하며, 군민과 함께 황미르랜드에 해바라기를 처음 심었다. 축제 개막시기에 맞춰 개화한 해바라기는 황미르랜드를 노랗게 물들이며 관광객들로부터 ‘명품 포토존’이라는 찬사를 얻었다.

장성군의 노란꽃잔치는 2년 연속 100만여 명의 방문객이 찾으며 전국적인 유명세를 얻었고, 장성군민이 함께 땀 흘려 가꾼 황룡강의 가을꽃들은 많은 이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하며 축제의 성공에 크게 기여했다.

장성군의 노란꽃잔치가 성공을 거둔 데는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큰 몫을 했다. 온 군민이 힘을 모아 축제를 함께 준비해, 주위의 예상을 뛰어넘는 큰 성과를 거뒀기 때문이다.

올해도 군은 지난 16일 황미르랜드 해바라기 식재 행사를 통해 군민과 함께 올해 노란꽃잔치 준비를 시작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군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의 성공적인 개최와 더 나아가 옐로우시티 장성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다 같이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편 올해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는 4년 만의 KTX 장성역 정차 재개와 맞물려 관광객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장성역의 KTX 정차는 추석 연휴가 끝나는 내달 16일부터 재개된다.

장성=유봉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