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6일부터 장성역 KTX 운행 재개

목포행 2회·서울용산행 2회 하루 4회 정차
오늘부터 예매…장성군, 도로·주차장 정비
이용객 편의 증대·지역 상권 활성화 기대감

468
내달 16일부터 장성역에 KTX가 하루 4회 정차한다. 그동안 광주송정·정읍역까지 이동해야 했던 이용객들의 불편이 해소되고, 지역 상권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장성역 전경. 장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내달 16일부터 장성역에 KTX가 하루 4회 정차한다. 그동안 광주송정·정읍역까지 이동해야 했던 이용객들의 불편이 해소되고, 지역 상권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장성역 전경. 장성군 제공 편집에디터

내달 16일부터 장성에서 서울까지 빠르고 편리하게 갈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장성군은 코레일 측이 KTX 장성역 운행을 9월 16일부터 재개하고, 예매를 16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장성역에는 1일 4회 KTX가 정차하게 된다. 정차시간은 목포행 2회(12:20, 19:55), 서울‧용산행 2회(06:29, 17:42)로 정해졌다. 운행노선은 ‘서울‧용산~오송~서대전~익산~장성~광주송정~목포’다.

장성역 KTX 정차로 인해, 그간 광주송정‧정읍역까지 이동해 KTX를 이용해왔던 승객들의 편의성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성에서 광주송정‧정읍역까지 이동해 KTX를 이용할 경우 차량이동 시간이 30분 이상 소요되며, 주차 후 도보이동 시간도 10여 분 걸린다. 그러나 장성역에서 KTX를 이용하면 총 40여 분의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또 차량 이동으로 인한 유류비와 통행료, 주차장 이용료 등 추가 발생하는 비용도 아낄 수 있다.

현재 장성군은 4년 만에 KTX 정차가 재개되는 장성역에 승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역 주변 도로와 주차공간을 정비하고 있다. 또 정차 재개 당일에는 KTX 장성역 정차를 기념하는 대대적인 행사도 준비 중에 있다.

장성역은 호남고속철도 개통 이전까지 1일 22회, 일 평균 553명의 이용객이 KTX를 이용하며(2014년 기준) 장성군과 인근 광주 북구, 광산구 지역 주민들의 장거리 이동을 위한 편리한 교통수단이 돼 왔다.

그러나 2015년 4월 호남고속철도 개통과 함께 장성역 정차가 중단되며, 장성군민뿐만 아니라 상무대 교육생과 면회객, 인근 지역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 또 장성역 주변 경기는 침체되고 이로 인한 지역민들의 상실감 또한 컸다.

이에 장성군은 2016년 ‘KTX 장성역 정차 1만명 서명운동’을 전개해 1만2315명의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에 전달했으며, 최근까지도 총리실과 지역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코레일 등 관계기관을 수십 차례 찾아가 KTX 장성역 정차 재개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그 결과 9월 16일부터 용산~목포 구간 KTX 노선에 총 4회 장성역 정차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군은 향후 이용객의 증가에 따라 코레일 측에 정차횟수 확대를 건의할 계획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KTX 장성역 정차 중단 이후 불편을 겪어왔던 인근 주민들과 상무대 군인들이 정차 재개를 환영하고 있다”며 “장성역 인근 상권 또한 되살아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장성=유봉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