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광복 100주년엔 ‘원 코리아'”

111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기봉 기자 gbkim@jnilbo.com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기봉 기자 g[email protected]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된 ‘원 코리아'(One Korea)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거행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 경축사에서 “북한과 함께 ‘평화의 봄’에 뿌린 씨앗이 ‘번영의 나무’로 자랄 수 있도록 대화와 협력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또 “오늘 광복절을 맞아 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겠다고 다짐한다’며 “그 토대 위에서 평화경제를 시작하고 통일을 향해 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2032년 하계올림픽의 공동유치의 뜻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신의 임기 내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이 바탕 위에 차기 정부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에 도전 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겠다는 것이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