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남자 양궁부 창단 …광주 양궁 메카 탄력

이성준·이진용·김정훈 선수단 구성
‘전국 최강’ 광주여대와 쌍두마차

267
13일 오후 조선대 입석홀 세미나실에서 이승권 조선대 취업학생처장, 이계행 조선대 체육대학장, 백남길 광주시체육회 부회장, 김광아 광주시양궁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선대 남자 양궁부 창단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편집에디터
13일 오후 조선대 입석홀 세미나실에서 이승권 조선대 취업학생처장, 이계행 조선대 체육대학장, 백남길 광주시체육회 부회장, 김광아 광주시양궁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선대 남자 양궁부 창단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편집에디터

조선대가 남자 양궁부를 창단했다.

 조선대는 13일 오후 조선대 입석홀 세미나실에서 이승권 조선대 취업학생처장, 이계행 조선대 체육대학장, 백남길 광주시체육회 부회장, 김광아 광주시양궁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선대 남자 양궁부 창단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창단한 조선대 남자 양궁부는 김현우 교육대학원(체육교육)교수를 감독으로 이동민 코치 (광주시체육회 양궁지도자), 이성준(2년), 이진용, 김정훈(이상 1년) 등 총 4명의 선수단으로 구성됐다.

  조선대 양궁부는 올해초부터 팀이 꾸려져 각종 전국 대회에 출전해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제53회 전국남여실업양궁대회에서 김정훈이 은메달을 ,제36회 회장기 전국대학 실업양궁대회에서 이진용이 동메달 2개를 각각 획득했다.

 또 지난달 광주에서 열린 제22회 한국대학양궁선수권대회에서는 김정훈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김정훈은 이어 열린 제37회 대통령기 전국남여양궁대회에서 다시 한번 1위를 차지해 ‘ 한국 남자 양궁 기대주’로 주목을 받았다.

이진용은 이 대회에서 종합 3위에 올랐다.

 이진용은 올해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선발돼 2019년 아시안컵 양궁대회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하는데 일익을 담당했다.

  이번 조선대 남자 양궁부 창단으로 여대부 전국 최강인 광주여대와 함께 광주를 양궁 메카로 자리매김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지역내 체계적인 선수 연계 육성 구축을 통해 양궁 활성화을 꾀하고 광주 양궁의 숙원인 남자 실업팀 창단의 초석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현우 조선대 양궁부 감독은 “이진용이 오는 19일 스페인에서 열리는 2019유스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해 메달 획득에 도전하고 오는 10월에는 전국체전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기수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