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풍 레끼마 가고 광주·전남 또다시 폭염

135
태풍의 영향으로 폭염이 잠시 주춤한 광주·전남 지역에 13일부터 다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예정이다. 사진은 광주 서구에서 시민들이 태양빛을 맞으며 걸음을 옮기고 있는 모습. 뉴시스 편집에디터
태풍의 영향으로 폭염이 잠시 주춤한 광주·전남 지역에 13일부터 다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예정이다. 사진은 광주 서구에서 시민들이 태양빛을 맞으며 걸음을 옮기고 있는 모습. 뉴시스 편집에디터

광주·전남 전역에 또다시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태풍 레끼마(LEKIMA)의 간접 영향이 사라진지 하루 만이다.

광주지방기상청은 13일 오전 11시를 기해 광주와 전남 12개 시·군(나주·담양·곡성·구례·장성·화순·광양·순천·장흥·영암·함평·영광)에 폭염경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오늘까지 낮 기온이 34도 안팎까지 올라 무덥고, 밤에는 곳곳에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겠다고 예보했다.

14일 대기 불안정으로 광주·전남 대부분 지역에 5~50㎜ 안팎의 소나기가 내리겠으나 기온을 낮추기보다 습도를 올려 불쾌지수가 높겠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무더위와 열대야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면서 “북상 중인 태풍 ‘크로사’ 관련 예보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폭염경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곽지혜 기자 [email protected]